피아노 3중주 '초여름' (해외배송 가능상품)

상품 상세 정보
피아노 3중주 '초여름'
Name Jeajoon Ryu : 'Early Summer' trio per violino, violoncello e pianoforte
2009/06/2 대한민국 서울, 예술의전당 한국페스티발앙상블 (세계초연)
배송료 3000
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
곡 길이 13분
악보 종류 Piano and Parts
악보 구성 피아노, 파트보
곡 편성 피아노, 바이올린, 첼로
상품 정보
판매가
할인판매가 30,000원 (100% 할인)
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
(모바일할인금액 원)
적립금

0원(0%)

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%

카드 결제시 적립금 %

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%

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%

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%

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%

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%

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%

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%

제휴적립금
배송방법 고객직접선택
배송비 고객직접선택
배송
Quantity 수량증가 수량감소
상품 목록
상품 정보 가격 삭제
0 (0개)
Buy now
구매하기
  • SNS scrap
  • 배송 방법 : 고객직접선택
    배송 지역 : 전국지역
    배송 비용 : 고객직접선택
    배송 기간 : 3일 ~ 7일
    배송 안내 :
  • [목차]

    [헌정]
    부인 고민선과 강숙희 교수

    [위촉]
    한국페스티발앙상블

    [작품해설]

    피아노 삼중주 ‘초여름’은 그 전에 ‘Sinfonia da Requiem’에서 보여주었던 웅장함이나 바이올린협주곡에서의 감정의 폭발과는 다른 풍모를 보여준다. 보다 서정적이면서 안정된 화성은 끊임없이 밀어 붙이던 그 전의 작품과는 달리 보다 여유롭고 행복함을 만끽하게 해준다. 이러한 작풍은 이전의 작품 바이올린 소나타 ‘봄’에서 변화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‘초여름’과 서곡 ‘장미의 이름’을 통해 첼로 협주곡에서 만개한다. 이 작품은 단락의 대비가 보다 확실해 졌으며 색채적인 풍요로움과 리듬 패턴이 강조 된다. 스페인의 칼라호라 음악제에서 유럽 초연되었을 때 음악감독인 Avri Levitan은 이 작품을 “표현할 수 없이 아름답다”고 호평했으며 펜데레츠키는 “새로운 세계의 문을 여는 두드림”이라고 했다. 처음 2009년 한국페스티벌앙상블에서 위촉하였고 스페인 연주를 앞두고 전면 개작했다. 2012년 한번 더 개작되었으며 이 개정판은 한국 카잘스페스티벌에서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, 송영훈, 박종화가 초연하였다.


    [영상 정보]




    [주요 연주]
    2009/06/2 대한민국 서울, 예술의전당 한국페스티발앙상블 (세계초연) [바이올린-김은식 / 첼로-허 철 / 피아노-유주연]
    2012/03/1 대한민국 서울, 예술의전당 카잘스페스티벌 in 코리아 (3rd Edition) [바이올린-백주영 / 첼로-송영훈 / 피아노-박종화]

    [편성]
    바이올린, 첼로, 피아노



    [악보상세정보]
    도서번호 l
    ISBN 979-11-85129-41-9
    저자 l Jeajoon Ryu
    공연시간 l 13분
    분류 l 앙상블


    판매자 정보